티스토리 뷰




사실 앨범 리뷰를 하다보면 리뷰보다는 그 앨범 자체의 매력에 빠져들어 반복해서 듣고 또 듣고, 도대체 이 감동을 어떻게 글로 표현해
내야 하는지를 고민하게 될때가 많다. 이러한 앨범들이 늘어난다는건 그만큼 좋은 아티스트들이 많이 생겨난다는 일이고, 또한 리스너들의 귀를 그만큼 즐겁게 해준 다는 일일 것인데, 이렇게 리뷰를 떠나서 음악 그 자체만으로 감동을 주는 앨범이 또다시 도착했다.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320




포맨의 이번 앨범은, 이미 지난번 포맨의 앨범을 한번 리뷰하며 느꼈던 감동들을 다시한번 느낄수 있다는 기대감을 전해주기에 충분했고,

2010/11/20 - [RE.뷰] - 감미로운 목소리 포맨 - SORRY
 

그 패키지 역시 풍성한 기프트 박스 형식으로 제작되어, 이러한 감동을 나 혼자만이 아닌 다른이에게 선물을 통해 전파시키기도 훨씬
 쉬워졌다.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200




이번 앨범의 또한가지 요소는 바로 비쥬얼적인 요소를 굉장히 강조한 앨범 자켓인데, 멤버 개개인들의 매력을 한껏 발산한 앨범쟈켓에서
보이스뿐 아니라 그들의 또다른 매력을 발견할수 있다.



NIKON | COOLPIX P60 | 1/20sec | F/3.6 | 6.4mm | ISO-400




포맨이라는 이름으로 6년, 그리고 현재의 멤버인 포맨 3기로서 공식적인 첫번째 정규 앨범이기에 이번 앨범은 포맨 자신에게도, 또한
리스너들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굉장히 크다. 이미 시크릿가든 OST , 그리고 그 이전에도 가창력을 베이스로 대중적인 인기를 끌었던
그들이었기에, 이번 정규 앨범의 완성도가 높을지는 위의 수록곡 수 만으로도 증명할수 있을 것이다.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400




첫번째로 흘러나오는 트랙 I feel so nice 는 짧은 인트로 개념의 트랙으로 목을 푸는듯한 느낌도 받을수 있는 코러싱 트랙인데, 이번 앨범의 전체적인 느낌에 대한 감을 잡을수 있게 도와주는 네비게이터 트랙 이라고 부를수도 있겠다.

달콤한 바닐라 라떼같은 느낌으로 흘러나오는 두번째 트랙 수수께끼 에서는 오랜만에 듣는 포맨의 즐겁고 사랑스러운 느낌의 곡을 마음껏 느껴볼수가 있다. 사실  포맨의 노래들은 슬프기에 아름다운 곡들이 많았던게 사실인데, 이러한 밝고 사랑스러운 느낌의 곡들도 그들의 보이스에 얹혀지면 얼마나 아름다운 곡이 되는지를 보여주는 트랙이다. 각기 다른 개성의 보이스를 가진 세 멤버의 목소리가 완벽하게 조화되어 한여름 더위에 지친 마음을 편안하게 어루만져줄수 있는 트랙이다.

이어지는 사랑해 라는 곡은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을 이렇게도 직접적으로 표현할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간결하지만 깊은 의미를 담은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이번 트랙은 비록 밝은 가사를 가지고 있지만, 포맨 특유의 그 슬픔이 묻어나오는 트랙이다. 사랑해 라는 가사가 반복되는 부분이 하이라이트!



NIKON | COOLPIX P60 | 1/50sec | F/3.6 | 6.4mm | ISO-400




이미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으며, 또한 그녀 역시 유명해지게 만들었던, 美 가 피쳐링한 네번째 트랙 " 짝사랑" , 숨넘어갈듯한 창법을 구사하며 과거에 보여줬던 환상의 호흡을 美 와 함께 보여주는데, 이번 트랙 역시 이번 앨범에서 강력히 추천하는 곡 중의 한곡이다.
느리게 선율 위를 천천히 걸어가는 포맨과 美 의 보이스는, 순간 시간이 멈춘듯한 느낌을 받을수도 있을법한, 완벽한 조화를 보여준다.

이번 앨범의 메인 타이틀곡인 "살다가 한번쯤 " , 멜로디가 시작됨과 동시에 ' 아 포맨이다' 라는 느낌을 받을수 있을 정도로, 멜로디에선 잔잔한 슬픔이 흘러나온다. 이전 리뷰에서도 짚고 넘어갔지만, 슬프긴 하지만 우울하진 않은, 오묘한 감정을 너무나도 잘 표현하는 그들이기에, 이번 트랙에서도 역시나 어딘가 절제된듯한 슬픔을 노래하고 있는 그들인데, 헤어진 연인을 살다가 한번쯤은 만나고 싶은 슬프고
아쉬운 감정들을 노래로 너무나도 잘 승화시켰다고 평가하고 싶다.

알앤비의 느낌을 듬뿍 담고있는 6번 트랙 "Oasis" 는 포맨의 색다른 매력을 느껴볼수 있는 트랙으로, 백그라운드로 깔리는 전자음과 세 남자의 보이스, 그리고 폭발적인 코러스가 오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 트랙이다.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250




NIKON | COOLPIX P60 | 1/40sec | F/3.6 | 6.4mm | ISO-400




신용재가 작사 작곡한 "안되는데" 는 한 남자의 애절한 사랑을 표현한 곡으로, 한 남자의 심리를 마치 시 혹은 단편 소설을 읽는 느낌으로 들을수 있는 트랙이다. 가슴을 촉촉하게 적시는 울부짖음이 인상적인 트랙이며 후반부 영재의 허스키한 보이스가 그러한 슬픔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며 자신의 감정을 숨기고 모질게 꺼져버리라고 외치는 8번트랙 "떠나가버려" , 하지만 이들의 목소리는 절대 떠나가버리라고 말하고 있지 않는듯 하다. 꺼져버리라는 독설을 내뱉는 만큼 잡고 싶고, 다시 보고싶은 마음을 너무나도 잘 표현하고 있는 트랙이다.

느린 발라드 풍의 9번 트랙 "상사병" 은 사랑에 빠진 남자의 심리를 굉장히 잘 표현하고 있는데, 뼛속부터  슬픈 보이스인 포맨이 불러서인지 어딘가 모르게 슬픈 느낌이 드는 것이 아쉬운 부분이다. 하지만 이러한 느낌으로 부르는 러브송도 그 자체만의 독특한 매력을 충분히 가지고 있고, 후반부로 갈수록 점차 쵸콜렛처럼 감미로워지는 그들의 보이스에 푹 빠져보는것도 괜찮을듯 하다.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250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320




10번 트랙 "내 여친" 은 조금은 코믹스러운 가사로 이루어진 트랙인데, 이러한 유치한 가사라도 포맨의 목소리 라는 아이템을 얻으면 향기나는 감미로운 곡이 된다는걸 여실히 보여주는 트랙이 아닌가 싶다. 사실 유치하고 코믹한 가사라고 하긴 헀지만, 사랑에 빠지면 누구나 저 가사처럼 되지 않겟나 (본인도 그렇고) 라고 생각할때, 이번 앨범은 전체적으로 사랑에 빠진 사람의 심리를 정확히 표현해내고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말할수 있을것 같다.

바로 앞서 행복에 빠진 남자의 마음을 표현했다면 이어지는 트랙에선 슬픔에 겨워 죽기 일보직전의 남자의 마음을 말그대로 울먹이며
부르고 있는데, 너무나 행복과 슬픔이 대비되는 트랙 배치가 조금 아쉽긴 하다. 이번 트랙에선 감미로운 목소리와, 허스키한 보이스, 그리고 깊이있는 감정을 표현하는  보이스가 어우러져 완벽한 슬픔을 노래하고 있다.

폭발적인 가창력이 돋보이는 "Never leave you"  에서는 잔잔하게 흐르는 슬픔을 모아서 한순간에 폭발시키는 느낌을 받을수 있으며,
같은 후렴구를 각기 다른 멤버들의 보이스로 들어볼수 있어, 색다른 매력을 느낄수 있는 트랙이다.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250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400




잔잔한 기타 선율이 귀를 잡아끄는 마지막 트랙 (Instrument 트랙을 제외하고)  "잊지 못해" 는 기타 소리와 포맨의 아련한 보이스가 신비로운 느낌마저 전해주는 트랙이다. 누군가를 그리워하며 잊지 못하는 마음을 담아 기도를 하거나, 주문을 외우는 장면이 떠오를 정도의
몽환적이고 신비한 트랙이고, 포맨의 새로운 면을 엿볼수 있는 트랙이다.

앨범 마지막에 배치된 "살다가 한번쯤" 과 " 사랑해 " 의 Instrument 트랙은 보이스가 없는 연주곡으로, 같은 곡이지만 가사가 없기에
듣는 사람마다 다른 느낌으로 해석이 가능한 트랙이라고 생각한다. Instrument 트랙도 그 나름의 가치를 가지고 있으므로 리스너들에게
꼭 차분한 마음으로 들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NIKON | COOLPIX P60 | 1/40sec | F/3.6 | 6.4mm | ISO-400




"포맨" 은 이미 단순한 프로젝트 그룹이 아닌, 한국 가요계에 있어 큰 획을 그은 케이스로 자리잡았다. 요즘 한창 화제인 "나는 가수다" 에서 러브콜을 받을 정도라고 하니, 그들의 가창력은 이미 검증받았다고도 할수 있을 것이다. 노래를 잘하는 "사람" 은 많다. 하지만 포맨은 단순히 노래를 잘하기에 앞서, 한 사람, 한 인간의 감정을 가사속에 녹여내고, 또 그러한 감정에 몰입해서 목소리로 표현해내기에, 리스너들에게 그 감정을 단순히 노랫말이 아닌, 마음과 마음 으로 전달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것 같다. 단순히 가창력이 좋아서, 목소리가 좋아서 받는 감동이라기엔 그 깊이가 너무나도 깊었기 때문이다.



NIKON | COOLPIX P60 | 1/60sec | F/3.6 | 6.4mm | ISO-400




이렇게 또 한장의 앨범 리뷰를 정리하고자 한다. 서두에도 밝혔지만, 각각의 앨범이 주는 감동과 매력들은 너무나도 개성넘치고, 그것을 느끼는 내 귀와 가슴 역시 시시각각 변화한다. 그리고 이러한 느낌과 감정들을 리뷰라는 형식을 빌어 글로 표현해내기는 너무나도 어려운
작업이 아닌가 싶다. 이 리뷰는 어디까지나 본인의 느낌에 기반하여 작성한 리뷰이기에, 비단 이번 포맨의 앨범 뿐 아니라 어떠한 앨범이라도 그에 대한 느낌은 듣는이 각각에 따라 모두 다를수 있다. 하지만 이번 포맨의 앨범을 들으며 느낀 감동은 다른 어떤 누구라도 그 정도와 형태의 차이는 있겠지만 동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렇듯 우리에게 감동과 전율을 주는 포맨의 향후 행보를 다시한번 기대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