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느덧 크리스마스가 얼마 남지않은 추운 겨울입니다.
눈이 펑펑 내리며 죽을듯 춥다가도, 언제 그랬냐는듯 풀리는 날씨의 변덕도 심하지만,
역시 겨울은 추워야 제맛.... 이 아니라 추운게 제일 싫다 ㅜㅜ

이런 추운 겨울날 우리의 가슴을 따뜻하게 녹여줄 앨범이 등장하였으니



SOULCIETY - Coming Home

프로듀서 윤재경(a.k.a Mbrica) 의 프로젝트 소울사이어티는 이번 앨범에선
매력적인 보이스의 보컬리스트 보니(Boni) 와의 작업을 통해 한국적인 R&B 란 무엇인가'
를 제대로 보여주었는데요,

보컬리스트 보니(Boni) 양은 이미 데뷔앨범인 Nu one 을 통해서 알앤비 신예로 주목받은
경력뿐 아니라, 2006년에는 공일오비의 객원 싱어로도 활동했었다는 사실이 또한번
절 놀라게 합니다.



  • 01. Coming Home
  • 02. Jamin' (Playground Version)
  • 03. Coming Home (English Version)
  • 04. Coming Home (Pianolude)


  • 총 4개의 트랙으로 이루어진 싱글 Coming Home

    앨범의 전체 타이틀곡의 제목은 Coming Home 입니다.
    사랑하는 이의 귀가를 기다리는 (Coming Home) 여인의 애뜻한 마음을
    로맨틱하게 표현했다 ' 는 보도자료 인용이고,
    한곡한곡 천천히 들어봅니다.




  • 01. Coming Home
  •  

    시작부터 감미로운 알앤비 블루스 (이런장르가 있긴한가. 전에도 말했지만 장르는 여러분이 만드는거에요)
    풍의 멜로디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며 대체 보니가 어떤말을 할지 기다려지게 만듭니다.
    예전엔 우스개소리로 알앤비엔 소몰이창법 등의 수식이 붙곤 했었는데,
    이번 트랙에서의 보니는 절대로 과장된 감정의 표현도, 그렇다고 너무 끈적한 느낌도 아닌,
    가장 적당한 표현을 찾자면, 한국적인 알앤비의 느낌을 아주 잘 살려냈습니다.

    이번 트랙을 들으면서 가장 먼저, 그리고 강하게 머릿속에 맴돌았던 곡이 알리샤 키스의
    If ain't got you 였는데요, 멜로디가 비슷하다거나 그런 표절성의 비슷함이 아닌,
    알앤비라는 장르를 통해 가사의 내용을 듣는이에게 편안하게 전달할수 있는 프로듀서의 능력과 듣는이를
    매료시키는 싱어의 목소리가 닮았다' 라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 02. Jamin' (Playground Version)
  •  

    이번 앨범에서 유일하게 곡명이 다른 트랙입니다.
    바로 소울사이어티의 지난번 싱글인 URBAN JAMIN' 의 새로운 버전!
    펑크 밴드인 Common Ground 와, J'shin, Amin.J 의 합작품입니다.
    특히 눈에 띄는 아티스트가 바로 Amin.J 인데요, 에픽하이의 Fly 를 비롯,
    많은 앨범들의 피쳐링을 훌륭하게 소화해낸 인물입니다. 이번트랙에서도 역시! 으...

    Jamin' 의 오리지널이 약간은 몽환적인 느낌이었다면, 이번 플레이그라운드 버전은
    그보다는 조금더 발랄한, 하지만 경박하진 않은, 달리기보단 폴짝폴짝 뛰어가는 느낌이랄까요.
    신비하다기보단 신기한 목소리의 리드보컬과 Amin.J  의 끈적한 피쳐링이 합쳐 만들어낸
    결과물은 애인 또는 이성과의 드라이브시 BGM 리스트에 꼭 들어가야할 필수곡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해주었습니다. 자유로방면 강변북로 추천 드립니다.

    전체적인 밴드의 연주와 리드보컬, 그리고 코러스가 너무나도 환상적인 조합을 이루어,
    몇번이고 다시 듣게되는 (뻥아님!) 곡 되겠습니다.  흐흐



  • 03. Coming Home (English Version)

  • 타이틀곡인 Coming Home 의 영어 버전 되겠습니다.
    '사랑해' 와 '알라뷰' 가 같은 의미라도 그 느낌은 다른것처럼, 같은 멜로디에 같은 제목이지만,
    한글 버전과 영어 버전은 조금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일단 가장 큰 문제는 (저한테 있어서), 정상적인 동시통역이 불가능하기에 가사의 의미전달이
    늦다는 것이겠고.... -_- ,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한글 버전이 귀에도 쏙쏙, 가슴에도 쏙쏙 들어온다고 느껴집니다.
    한때는 랩은 영어로 해야 간지임' 알앤비는 영어가 진리입니다' 등의 소리들이 있었지만,
    한글이 얼마나 아름다운 언어인지를 알고계신 분들이라면 1번트랙과 3번트랙의 차이점을 분명히
    느끼실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나저나 보니씨 발음 죽이네요 ^_^



  • 04. Coming Home (Pianolude)

  • 앨범의 마지막 트랙으로 타이틀곡 Coming Home 의 피아노 연주곡 버전입니다.
    이준엽 씨의 연주로 이루어졌구요.
    이런 피아노 연주곡을 듣고있으면 먼옛날 군대가기 이틀전 아는형이
    처음으로 데려간 블루문이라는 바에서 넋놓고 들었던 피아노 연주가 아직도 생각이 납니다.
    가사가 없어도 아름다운 선율은 사람의 마음에 전달되는법..
    그의 연주를 통해서 타이틀곡인 Coming Home 은 완전히 새로운 곡으로 재탄생하게됩니다.
    전체적으로 조금은 느려진, 잔잔한 느낌의 연주곡입니다.
    마음과 정신 정화에 좋을것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지 말입니다.


     

    너무나도 따뜻했던 SOULCIETY 의 Coming Home


    사진 설명 그대로입니다. 비록 밖은 너무나도 춥지만, 따뜻한 커피 한잔과 함께
    이 앨범을 듣고 있노라면 비록 마음만은 따뜻해지는 느낌을 갖게 해주는, 감히 최근 들은 앨범중
    마음을 가장 진동시켰던 앨범이라고 평하고 싶습니다.

    비록 프로젝트 앨범이지만, 프로젝트 앨범이란 각자의 위치에서 최고의 능력을 발휘하는
    아티스트들이 공동 작업을 통해 더욱 발전된 결과물을 만들어낸다는 점에
    그 의미가 있다고 볼수 있겠지요. 매 앨범마다 다른 아티스트들과의 합작으로
    항상 새로운 느낌으로 탄생한다는 점도 매력적이구요.

    다음에는 또 어떤 콜라보레이션으로 우리의 마음에 다가올지,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